인사문_겨울의 마지막 꽃샘추위 잘 이겨내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길 바랍니다.

얼마 전에 [봄은 언제 오려는가]하고 노래했었는데 벌써 겨울의 막바지네요.
하지만, 이제 봄이 오면 준비하고 있다가 뛰어 나가기만 하면 될 것이라 여기고 기뻐했는데 좀 더 기다려야 하나봐요.

어제 오늘 몰아치는 비바람에 하늘은 마치 봄이 오지 않을 것처럼 어둡기만 합니다.
내일이면 경칩이라는데 쌀쌀한 날씨를 보니 개구리도 더 자야겠어요.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추워진다고 해요.

봄이 유난히 더 기다려지는 것은 지난 겨울이 그만큼 추웠던 탓이기도 할 테지요.

여러분 모두 겨울의 마지막 꽃샘추위 잘 이겨내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곧 만날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막바지 겨울 추위에 감기 조심하시고 화창한 봄날 만나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