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려사_교사 세미나 강사 격려 인사말(학교, 경쟁)

학교안에서의 경쟁
시골에 살다가 중학교 때 도시로 전학을 오게 되었습니다.
산타고 다람쥐 쫓아다니며 놀면서 사는 날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나마 부모님 중 한 분이 외국인이어서 영어에는 자신이 있었습니다.y
가끔가다 브라질도 가보고 일본도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y
전학 오고 난 지 나흘 만에 4월 말 고사를 보게 됐습니다.
영어를 제외한 모든 과목이 10~30점대.
학급석차는 69명 중 48등이었습니다.
그런데도 부모님도 저도 성적 때문에 크게 좌절하지도 실망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충격은 그다음에 일어났습니다.y
학교에서 그 시험석차에 따라 우열반을 나누기로 했다는 이야기가 들렸습니다.
수학과 영어 수업만 공부 잘하는 그룹과 못하는 그룹을 나눠 진행했는데, 48등인 나는 당연히 열반이었습니다.y
특이한 점은 대부분의 선생님이 공부를 잘하는 아이를 예뻐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공부는 못해도 그림을 잘 그리는 아이, 운동을 잘하는 아이, 노래를 잘하는 학생도 있는데 말입니다.
30년의 세월이 훌쩍 흘렀지만, 한국 사회는 그다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학교와 직장 가릴 것 없이 모두가 최고를 향해 돌진하는 맹렬 사회가 되었습니다.y
태어나는 순간부터 무한경쟁을 해야 하는 게 우리의 운명이 돼 버렸습니다.
우리보다 일찍이 저출산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고 오늘날 정치 경제 사회 모든 분야에서 정체를 경험하고 있는 일본에서 보는 한국은 활력이 넘치는 부러운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기업들의 활약도 그렇지만 유럽과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높은 대학진학률에 명실상부 세계선수와 어깨 나란히 하는 스포츠선수가 있으니 말입니다.y
아시아 국가에선 단연 선두주자입니다.
어느 사회나 1등을 주목하지요.
그렇다고 2등부터 꼴찌까지가 불행해야 하는 건 아닙니다.
1등만이 살아남는 경쟁구도 속에서는 1등은 행복한지 묻고 싶습니다.
아마 1등 자신을 포함한 그 누구도 행복해질 수 없을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비극이 아닙니까.
조금 더 너그러운 마음이 필요합니다.y
우리 교사가 교실에서 분위기 조성을 잡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y
어떤 분위기 속에서 학습하느냐에 따라 학생의 능률이 달라질 것이니 말입니다.
2000년 00월 00일
교사 세미나 강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