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려사_통일부차관 망향경모제 격려 인사말

연설자 : 통일부차관
y
제목 : 제26회 망향경모제 격려사
존경하는 남궁 산 통일경모회 회장님 !
마음 속 북녘 고향을 그리며 이 곳에 모이신 이산가족 여러분 !
그리운 고향을 지척에 두고도 가지 못하고 이 곳 임진각에 차례상을 마련하신 이산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오늘 이들의 애환을 함께 나누고 계시는 황진하 의원님, 박용옥 이북5도위원장님, 최종대 이북도민 중앙연합회장님, 이상철 일천만이산가족위원장님 등 내외귀빈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에도 경의를 표합니다.
오늘은 온 가족이 함께하는 민족고유의 명절 설입니다.이산가족분들에게는 그 어느때보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깊어지는 날이기도 합니다.임진강의 겨울 찬 바람이 이산의 아픔을 더욱 시리게 합니다.정부의 통일정책을 수행하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움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이산가족 여러분, 그리고 내외귀빈 여러분 !
올 해는 6.25전쟁 60년이 되는 해입니다.분단의 아픈 상처를 어루만지고 전쟁의 기억을 넘어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때입니다.이명박 대통령께서는 올 해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기 마련을 강조하시고, 6.25전쟁 60년이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가 되길 소망하셨습니다.이를 위해 정부는 새해 들어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다양한 차원의 남북대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고 있습니다.
정부는 올 해 생산적 인도주의 실현을 대북 정책의 주요 목표 중 하나로 제시하였습니다.혈육이 함께 하는 것은 인륜(人倫)이자 천륜(天倫)입니다.반세기가 훌쩍 넘도록 가족의 생사조차 확인 못하고 생이별 속에 살아간다는 것은 비극입니다.전쟁과 분단이 낳은 이 지구상 그 어느 나라에도 없는 헤아릴 수 없는 아픔이라고 생각합니다.정부에 공식적으로 가족 찾기를 신청한 이산가족분들만해도 12만 8천 여명에 이르고 있습니다.특히 이들 대부분이 70세 이상의 고령 이산가족이라는 점은 우리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1년에 몇 차례 만나는 지금과 같은 일회성 상봉 방식으로는 이산가족 문제를 결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차원에서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문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 남북 간 인도적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올 해 남북대화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습니다.향후 본격적인 남북대화가 시작된다면 북핵 문제와 함께 이를 가장 중요한 의제로 다루어 나갈 것입니다.올 해 반드시 이 문제들의 획기적 진전을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산가족들의 전면적 생사확인과 서신교환이 이루어져야 합니다.그것이 생사도 모른 채 오매불망(寤寐不忘) 수십 년을 기다려 온 여러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자 도리라고 생각합니다.이는 남북이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입니다.
또한 보고 싶을 때 볼 수 있고, 가보고 싶을 때 갈 수 있어야 합니다.정부는 이산가족의 상시상봉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이산가족 문제는 단순한 상봉행사 몇 번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닙니다.이것으로는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을 위로하기에 역부족입니다.우리는 이미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를 완공해 놓고 있습니다.북한의 협조만 있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상봉의 문을 열 수 있습니다.
나아가 정부는 앞으로 고령 이산가족의 고향방문을 위해서도 의지와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설득해 나갈 것입니다.그리고 고령인 어르신들의 편의를 위해 남북 왕래상봉 행사도 이루어지도록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이러한 분명한 목표 속에 당면해서는 내부적으로 지난 해 제정된 남북이산가족생사확인및교류촉진에관한법률에 따라 올해는 이산가족실태조사와 함께 이산가족교류촉진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민간단체와의 협력적 관계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입니다.아울러 아직 가족 상봉을 이루지 못한 여러분들을 위해 2008년부터 실시해 온 이산가족 초청 행사를 올해는 상 하반기 두 차례 실시하고자 합니다.
정부는 여러분들의 이산의 아픔과 고향을 향한 수구초심(首丘初心)의 애타는 그리움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습니다.이제 우리에게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절박함도 잘 알고 있습니다.그렇기 때문에 지금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를 포함한 남북한 인도적 문제 해결을 남북대화의 최우선 과제로 올려놓고 있는 것입니다.북한이 하루빨리 이 문제들의 해결을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에 나오길 기대합니다.대화를 통해 신뢰를 쌓고 인도적 문제의 획기적 진전을 통해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6.25전쟁 60년을 맞은 올 해, 남과 북이 머리를 맞대고 그동안의 시간의 장벽을 하나 둘 허물 수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이산가족 여러분, 그리고 내외귀빈 여러분 !여러분들은 인고(忍苦)의 세월 속에서도 가족 재회의 희망을 결코 버리지 않았습니다.여러분들의 눈물이 다 마르기 전에, 여러분들의 가슴에 가족의 온기를 가져다 드릴 수 있도록 정부가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이것이 국가의 기본책무이자 정부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부디 그 날까지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이 뜻깊은 자리를 준비해 주신 남궁 산 회장님과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산가족 여러분 !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대단히 감사합니다.
y
2010년 2월 14일
통일부차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