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고객을 알려고 하는 회사

미국 뉴욕 애플 매장엔 파란 옷을 입은 전문 조사요원 14명이 근무한다.
이들이 하는 일은 고객 불만을 조용히 듣고 메모하는 것뿐이다.
애플은 여기에서 접수한 고객 불만들을 모아 이듬해 신제품에 반영한다.
히트상품은 연구실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고객이 만들어 주는 거다.
“고객을 안다고 하는 회사는 실패한다.
고객을 알려고 하는’ 회사가 결국 이기게 돼 있다.”
– 이해선, CJ 홈쇼핑 대표

고객의 요구사항을 충분히 반영하고 있는지 우리 기업을 돌아보고 점검해 보아야 합니다.

한 가지 제품이 생산되고 시장에 선보이기까지 들어간 시간과 자본과 노력은 막대하다고 하나 고객이 식상해하면 성공하였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지속적인 고객의 불만을 제품에 수용하고 반영할 때보다 완벽한 제품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진심은 고객의 마음을 헤아리고 고객을 알려고 할 때 비로소 그 마음이 전해집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