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기업경영은 등산과 같다

나는 언제나 창업 초기의 정신 상태를 유지한다.
기업을 경영하는 것은 등산과 같아서 도달한 위치가 높을수록 위험은 더욱 커진다.
여기서 실수를 저지르면, 영원히 회복할 수 없다.

나의 마음은 날마다 전전긍긍하며 무서워서 벌벌 떨고 있다.
어떤 사람이 자기가 이미 완벽하다고 생각하는 바로 그 순간 그에게는 내리막 길이 시작된다.
– 하이얼 그룹 회장 장루이민

성공은 탄탄대로를 걷고 미래를 보장받는 길이 아니라 위험 속에서 더욱 긴장하여 매 순간 위기를 느껴야 가능한 것 같습니다.

성공하였다고 자칫 방심하다가는 바로 실패의 나락으로 떨어질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안전하다 느낄 때일수록 신중하고 변화와 혁신을 통하여 앞서 나가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현재 머무는 곳이 아니라 자신이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지 그 방향성을 잃지 않는 데 있다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