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남의 일은 오뉴월에도 손이 시리다

“남의 일은 오뉴월에도 손이 시리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남의 일은 쉬운 일이라도 괴롭게 느껴진다는 뜻으로 남을 위하여 진심으로 성의껏 일하는 것이 쉽지 아니함을 이르는 말입니다.
그러하기에 지금 여러분 곁에서 여러분을 도와 일을 하는 이들이 소중한 것입니다.
그들은 분명히 열과 성을 다해 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야 하기 때문에 하는 것과 하고 싶어 하는 것은 다른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을 잘 아실 것입니다.
그들이 돈을 위해 일한다고 그들이 자신의 성공을 위해 일한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목적이 무엇이든 이유가 무엇이든 그들은 지금 여러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소중함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