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강호 (强豪)

“자연, 시골. 세상, 일반 사회”

인류는 이 세상에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수많은 문화유산을 남겼습니다.
지금도 미래 유산들이 만들어져 가고 있으며 이것은 어떤 형식으로든 후세에 전달될 것입니다.
원시인들은 강호 속 생존을 위해 도구를 만들고 사람과 짐승의 형상으로 그림이나 조각을 만들었습니다.

그 이야기가 담긴 벽화들은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중요한 자료로 남아있지요.
현재의 이야기들은 미래에 어떤 형식으로 남아 과거로부터 이어져 간 지금의 우리를 설명하게 될까요.
디지털화된 세상 속에서 변치 않는 아날로그적 가치를 지켜내는 것, 그것은 미래의 누군가에게 지금 우리를 인간답게 설명해 낼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유산이 되지 않을까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