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격화파양 (隔靴爬癢)

“신을 신은 채 가려운 발바닥을 긁는 것. 일의 만족감을 얻기 어려움”

우리나라 청소년들의’더불어 사는 능력’은 세계에서 꼴찌 수준이라고 합니다.
36개국 청소년 14만 명에 대한 연구에서 우리 청소년들은 ‘관계 지향성’이나 ‘사회적 협력’ 영역에서 최하 점수를 받았습니다.
입시위주 교육의 문제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또 다른 예입니다.

기존 연구들에 따르면 의사소통 불안이 높은 학생들은 학교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겪으며, 수업에 참여하는 적극성이 낮고, 나아가 사회적으로 소외감이나 무기력감을 느끼기 쉽습니다.
맥크로스키 교수가 개발한 설문을 우리 상황에 맞게 수정하여 우리나라 학생들의 발표 불안도를 측정해보았습니다.
역시 우리 학생들은 미국 학생들보다 훨씬 높은 발표 불안을 보였습니다.

대중 앞에서 이야기 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만 격화파양하게 될 것입니다.
나중에 우리 아이들이 성장해서 어느 곳에 가서 일을 하고 꿈을 이루려고 한다면 사람을 상대로 하는 발표가 기본이 될 테니 말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