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고굉지신 (股肱之臣)

“팔다리와 같이 임금이 가장 믿고 중히 여기는 신하”

혹자는 말하겠지요.
나는 몰랐다고, 그러니 죄가 없다고.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총지휘했던 고광지신의 아돌프 아이히만은 법정 최후진술에서 말했습니다.

나는 명령을 따랐을 뿐이며, 신 앞에선 유죄지만 법 앞에선 무죄다.그러나 학살의 현장 아우슈비츠에서 살아남은 작가 프리모 레비는 인간이 겪는 고통과 인간이 저지른 모든 죄에서 자신의 고통과 죄를 보았습니다.
원자폭탄이 떨어졌을 때 그는 살점도 없이 사라진 히로시마의 소녀에게서 아우슈비츠에서 죽은 열세 살 안네 프랑크를 떠올렸고, 그 어린 목숨을 죽음으로 몰고 간 이들에게 분노했습니다.
그리고 호소했습니다.
더러운 자본의 권력, 끊임없는 탐욕의 침략자들/ 그대들은 그동안 하늘이/ 우리에게 내린 고통만으로는 정녕 부족하단 말인가/잠깐만, 아주 잠깐만 멈추고 다시 한 번 생각해보라/ 타인의 고통은 나의 고통이다. (‘아우슈비츠의 소녀’에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