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사자성어_고양생제 (枯楊生?)

사자성어_고양생제 (枯楊生?)

“시들었던 버드나무에 다시 싹이 돋아난다는 뜻으로, 늙은 남자가 젊은 아내를 맞아서 능히 함께 살아 갈 수 있다는 말”

회의는 직장생활과 뗄 수 없는 하나의 필수요소지만 ‘짧고 간결하게’ 진행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서로 의견을 이야기하다 보면 1시간은 기본 심지어는 4~5시간씩 장시간 회의가 이어질 때도 있습니다.
직급이 높아질 수록 회의에 참여해야 하는 횟수도 비례해 회의 때문에 받는 직장인들의 스트레스도 적지 않습니다.

한 설문조사로는 직장인 60% 이상이 ‘회의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장황하게 시간만 길어지고 뚜렷한 결론이 나지 않는 회의를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효율적인 회의문화를 만들기 위해 여러 방안을 내놓은 기업들의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짧은 회의는 29분, 긴 회의는 49분을 넘기지 말라는 ‘2949 회의문화’를 전개하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앞의 사례처럼 회의실에 타이머를 두어 회의시간이 1시간을 넘지 않도록 하는 기업, 회의 중 모호한 표현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기업 등 다양합니다.
고양생제처럼 우리의 회사문화도 사원들을 위한 배려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는 것이 기쁩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