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관포지교 (管鮑之交)

“옛날 중국의 관중과 포숙이 신분이 비천하였을 때부터 부귀해진 뒤까지 우정이 계속하여 두터운 것처럼, 친구 사이의 우정이 깊음을 이르는 말”

트위터 팔로어가 아무리 많아도 소용없습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트위터에 아무리 친근한 척 문구를 띄운대도 그가 나를 알 리 없지요.
페이스북의 힘으로 이집트의 독재자가 쫓겨난 것은 경축할 일이지만 리비아의 독재자는 페이스북도 통제합니다.

“페이스북에서 당신을 찾는 친구가 있습니다.
“라는 문자가 와도 내가 안 찾고 말면 그만인 법입니다.
영화 ‘소셜 네트워크’에서 마크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을 만든 것도 친구가 없어서였습니다.
트위터의 최고경영자 (CEO)였던 에번 윌리엄스도 수줍어 말을 잘 못하는 성격이어서 커뮤니케이션을 쉽고 편하게 해주는 트위터에 빠졌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속에 천 사람의 팔로어를 거느렸대도 내가 기다리는 단 한 사람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면 외로울 수밖에 없습니다.
사람보다 기계, 감정보다 이성이 먼저인 지금 이 사회에 관포지교는 옛날 말 인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