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녹양방초 (綠楊芳草)

“푸르게 우거진 버들과 향기로운 풀”

4ㆍ19를 생각하면 이 문장이 먼저 떠오릅니다.
“저 빛나는 4월이 가져온 새 공화국에 사는 작가의 보람을 느낍니다.

작가 최인훈이 1960년 11월 발표한 장편소설 <광장>의 서문 맨 끝에 쓴 문장입니다.

그 시절을 살아보지 못한 세대로서 4ㆍ19가 가져다주었던 한국사회의 모습을 <광장>을 쓴 작가가 ‘사는 보람’을 느낀다던, 군사쿠데타로 종언을 고하기 전의 그 ‘새 공화국’ 그 시절이 도대체 그 이전과는 어떻게 달라졌기에 이런 말을 썻을까요.
이 회의적인 작가가 ‘사는 보람’을 느낀다고 했을까요.
“아시아적 전제의 의자를 타고 앉아서 민중에겐 서구적 자유의 풍문만 들려줄 뿐 그 자유를 ‘사는 것’을 허락지 않았던 구정권 하에서라면 이런 소재가 아무리 구미에 당기더라도 감히 다루지 못하리라는 걸 생각하면”이라고 했습니다.
아마도 작가는 녹양방초의하 시절을 꿈꾸었고 그날이 와서 가슴이 벅찼나 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