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다사다망 (多事多忙)

“일이 많아 몹시 바쁨”

마녀사냥이나 대약진운동은 과거의 일로 보이지만 지금의 대한민국도 이에 못지않은 광풍에 휩쓸리고 있습니다.
바로 ‘경쟁’ 광풍입니다.
자본주의 경제이론에 따르면 동종 업체 사이의 경쟁은 기술혁신 촉진, 가격담합 방지 등 일부 순기능이 있다고 하는데, 시장업자에 한해서 말해도 이 순기능 못지않게 또는 그 이상으로 역기능도 발생합니다.

예컨대 배달업체들의 무리한 속도·가격경쟁 과정에서 사고율이 높아져 노동자들이 줄줄이 장애인이 되거나 목숨을 잃게 되면, 우리는 과연 이와 같은 ‘초고속·초저가 배달 서비스’를 기분 좋게 이용할 수 있겠는가입니다.
자본주의 경제모델이라 해도 ‘무한 경제’는 무한 착취와 무한 산재율 폭등만 의미합니다.
다사다망한 세상, 그 속의 우리는 불안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