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사자성어_대기만성 (大器晩成)

사자성어_대기만성 (大器晩成)

“크게 될 인물은 보통 사람보다 늦게 대성한다는 말”

삼국 시대, 위나라에 최염이란 풍채 좋은 유명한 장군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사촌 동생인 최림은 외모가 시원치 않아서인지 출세를 못 하고 일가친척들로부터도 멸시당했습니다.
하지만 최염만은 최림의 인물됨을 꿰뚫어 보고 이렇게 말합니다.

큰 종이나 솥은 그렇게 쉽사리 만들어지는 게 아니네.
그와 마찬가지로 큰 인물도 대성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너도 그처럼 ´대기만성´하는 그런 형이야.

두고 보라 구, 틀림없이 큰 인물이 될 테니…….
과연 그 말대로 최림은 마침내 천자를 보좌하는 삼공중의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후한을 세운 광무제때 마원이란 명장이 있었습니다.

그는 변방의 관리로 출발하여 복파장군까지 된 인물인데, 복파장군이란 전한 이후 큰 공을 세운 장군에게만 주어지는 칭호입니다.
마원이 생전 처음 지방 관리가 되어 부임을 앞두고 형인 최황을 찾아가자 그는 이렇게 충고했습니다.
너는 이른바 대기만성형이야.

솜씨 좋은 대목이 산에서 막 베어낸 거친 원목을 시간과 노력을 들여 좋은 재목으로 다듬어내듯이 너도 네 재능을 살려 꾸준히 노력하면 큰 인물이 될 것이다.
부디 자중하라.
노자에도 큰 네모는 모서리가 없으며 큰 그릇은 늦게 만들어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큰 인물은 짧은 시간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지요.
무엇보다 큰 그릇이 되고자 하면 인내심과 꾸준함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