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마부위침 (習與性成)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말로, 아무리 이루기 힘든 일도 끊임없는 노력과 끈기 있는 인내로 성공하고야 만다는 뜻”

20세기 10대 첼리스트로 꼽히는 모리스 장 드롱, 연습벌레로 유명한 그는 피카소와의 특별한 일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장 드롱은 피카소에게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첼로를 그려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피카소는 흔쾌히 승낙했고 그 후에도 몇 번 더 피카소를 만날 기회가 있었지만 첼로를 그렸다는 이야기는 없었습니다.

장 드롱은 피카소가 그냥 지나가는 말로 그림을 그려주겠다고 했구나 생각하고 곧 그 일을 잊었습니다.
그 뒤로 10년이 흐른 튀어나왔소, 피카소는 장 드롱에게 그림 한 장을 내밀었습니다.
그이 첼로 그림이었습니다.

장 드롱이 깜짝 놀라서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더니 피카소가 대답했습니다.
자네에게 첼로를 그려 달라는 말을 듣고 10년 동안 날마다 첼로 그리는 연습을 했지.
그런데 아무리 그리고 그려도 자네가 연주하는 아름다운 첼로 소리는 들리지 않더군.

10년쯤 그리다 보니 이제야 그 소리가 들리는 것 같네.
20세기를 대표하는 첼리스트 모리스 장 드롱, 그리고 현대미술의 거장으로 불리는 파블로 피카소, 그들 명성의 비밀은 바로 연습, 또 연습이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