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사자성어_안고수비 (眼高手卑)

사자성어_안고수비 (眼高手卑)

“눈은 높으나 실력은 그에 미치지 못한다는 뜻. 전에는 사치하게 살던 사람이 가난해져 눈은 높고 돈은 전처럼 쓰지 못할 경우를 일컫기도 함”

2001년 4월 중앙아시아 대초원 발사대에서 우주선 소유스호가 날아올랐습니다.
미국의 거부 펀드매니저 데니스 티토와 러시아 출신 우주비행사 2명이 탑승했습니다.
소유스호는 이틀 걸려 국제우주정거장 도킹에 성공한 다음 무사귀환했지요.

민간 우주여행 첫 사례입니다.
이듬해 4월엔 남아공 사업가 마크 셔틀워스가 소유스호에 올라 두 번째 우주여행자가 됐습니다.
지금까지 8명이 다녀왔습니다.

1인당 비용은 2,000만 달러 (약 220억 원)입니다.
7~8일 정도의 여행치고는 안고수비의 천문학적 액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주 유영을 하려면 150억 원을 더 내야 합니다.

우주여행 ‘대중화’에 나선 사람은 괴짜 사업가 리처드 브랜슨인 영국 버진그룹 회장입니다.
버진 갤럭틱이란 업체를 세우고 미국 뉴멕시코에 발사기지를 설립 중 이지요.
‘스페이스십 2’란 이름의 우주관광선도 만들어 공개했습니다.

길이 18.
3m,날개 8.
2m 크기에 조종사 2명과 관광객 6명을 태우게 된다고 합니다.

생각만 했던 우주여행이 이제 현실로 점점 다가오고 있나 봅니다.
곧 우리차례가 될 그날도 오겠지요.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