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엄동설한 (嚴冬雪寒)

“눈이 오는 몹시 추운 겨울”

예년에 없던 엄동설한 속의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요즘입니다.
그러나 이 겨울이 지나면 어김없이 봄은 찾아오겠지요.
그러기에 제아무리 추운 한겨울이지만 봄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아니 어느덧 파릇파릇한 새싹들을 바라보노라면 새봄은 바로 문턱 앞에 오고 있는 느낌마저 듭니다.
제집에도 2월 초부터 베란다 채소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세월의 흐름 속에 도시민도 가정에서 화초를 가꾸듯 이제는 가족들의 먹을거리 채소를 직접 가꾸어 보려는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는데, 저희도 한번 시작해본 취미 생활입니다.
베란다 채소들을 길러 우리 식구들이 음식을 해먹을 수 있는 그날이 곧 다가오길 기대해 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