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_장구지계 (長久之計)

“오래 계속되도록 도모하는 계책”

청바지는 1850년대 미국 서부에 불었던 금 노다지 바람의 산물이었습니다.
금맥을 찾아 몰려들었던 수많은 이들이 품었던 대박의 꿈은 엉뚱하게도 천막용 천으로 바지를 만들어 판 리바이 스트라우스 (Levi Strauss)에게 돌아갔습니다.
밤낮없이 일하자면 장구지계로 질긴 청바지가 필수였던 것입니다.

요즘엔 착용감이나 디자인을 위해 라이크라나 스판덱스 같은 탄성섬유를 보태기도 하지만 전통 진은 100% 면직물입니다.
1950년대 중반 전 세계로 퍼져 1960년대까지 반항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청바지는 1977년 캘빈 클라인이 디자이너 브랜드를 내놓으면서 작업복이 아닌 중요한 패션 아이템으로 바뀌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