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24_1415685375.gif

사자성어_상탁하부정 (上濁下不淨)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 윗사람이 행실을 올바르게 해야 아랫사람의 행실도 바르게 된다는 말”

강모 씨는 2011년 2월 의대를 졸업하면서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했습니다.
‘나의 양심과 위엄으로 의술을 베풀겠노라.
‘선서 6개월 전 그는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장에서 ‘문제 외부 유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진다.’고 서약했습니다.

그보다 수개월 전 그는 의대 졸업준비생 3,300여 명 중 2,700여 명과 함께 약속했습니다.
실기시험 문제 정보를 공유하되 이 사실은 외부에 알리지 말자고 집행부 대표였던 강 씨는 “공유한 정보란 게 어떤 모의환자는 말을 잘 안 하니까 주의해라 어느 시험실 장갑은 퍽퍽하니까 시간 안배가 중요하다는 등의 수준이었다.”라면서도 “6년 노력이 물거품이 될까 봐 두려웠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그는 2009년 처음 실기시험이 도입된 뒤 국시원에 세세한 정보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분명 잘못했고 결과에 대한 책임도 피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부정행위를 사실상 방치한 국시원 역시 책임이 무겁습니다.
학생들을 나눠 실기시험을 두 달 동안 치르는 과정에서 문제가 유출될지 모른다는 지적은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2009년 첫 실기시험 뒤에는 어느 졸업생이 문제를 묶어 책을 내기도 했으니 말입니다.
상탁하부정이라고 했습니다.
지금부터라도 대책을 강구해 후에 생길 일을 미리 방지해야 할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