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때에는

우리가 새 사업에 뛰어드는 방식은 비즈니스 모델을 중시하는 다른 회사와 다르다.
우리는 새 사업을 시작할 때, “이를 통해 이익을 얼마 거둘 수 있다.”고 절대로 말하지 않는다.
초기 단계의 논의는 철저히 사용자에게 초점을 맞춘다.

사용자 관점을 제외한 모든 논의는 배제한다.
– 수킨더 싱 캐시디, 구글 아태 남미 총괄 부사장

고객을 만족시키는 일이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여겨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새 사업을 추진할 때에는 자신들의 이익을 가늠하고 계산해보는 것으로 시간을 보내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이익이라는 목표를 정해놓고 출발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는 도전하는 열정을 온전히 불사르지 못하게 하여 사업의 궁극적인 목표를 다 이루지 못하게 할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