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_그리운 얼굴들

“겨울이 우리를 제 아무리 곤궁에 빠트리려 하지만 우리는 잘도 피하고 있는 날입니다.
엊그제 연말을 맞은 것 같았는데 벌써 나이 한 살 더 먹는 설을 맞게 된 것입니다.
달력을 보며 올해에는 무엇을 해 보아야지 꼭 이루고자 하는 일을 체크하며 식구들과 마주하게 되는데요.

그동안 좀처럼 만나지 못했던 가족들과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보는 귀한 시간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그리운 얼굴들이 있다는 것 만날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한 오늘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