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다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10년 후 여러분은 어떤 삶을 살고 있기를 바랍니까?
그렇다면 그를 위해 어떤 일을 준비하고 있습니까?
내일부터, 다음 달부터 하며 미루기만 한다면 어떤 것도 만들어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조금씩 조금씩 노력하다 보면 조금씩 내린 비에 어느 순간 여러분의 옷이 완전히 젖어 있듯이 여러분의 삶도 완전히 달라져 있을 것입니다.
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은 많지 않습니다.
오랜 시간 조금씩 여러분의 몸과 마음이 완전히 젖어들 수 있도록 노력하다 보면 여러분이 원하는 삶에 가까워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여러분의 달라진 미래를 기대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