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가물에 돌 친다

“가물에 돌 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물이 없는 가문에 강바닥에 있는 돌을 미리 치워서 물길을 낸다는 뜻으로 무슨 일이든지 사전에 미리 준비해야 함을 이르는 말입니다.
며칠 전 서울에 갑자기 쏟아진 폭우로 여기저기서 사람이 다치고 생명을 잃고, 많은 사람이 집을 잃고, 터전을 잃었습니다.

미리 대비를 하였더라면 하는 때늦은 후회가 탄식이 되어 새어나옵니다.
대비만큼 준비만큼 큰 힘을 발휘하는 것은 없습니다.
이번 사태를 기회 삼아 전국에서 자연재해를 대비하기 위한 대책과 방책이 마련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