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가죽이 있어야 털이 나지

“가죽이 있어야 털이 나지.”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무엇이나 그 바탕이 있어야 생길 수 있음을 이르는 말입니다.
아무리 아름다운 꽃이라도 흙이 있어야 뿌리를 내리고 그 모습을 드러낼 수 있습니다.
지금 여러분은 여러분의 삶이 꽃을 피우기 위한 바탕을 만드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보다 기름진 흙에서 더 소담한 꽃이 필 수 있을 것입니다.
더 단단하고 튼실하게 기본기를 다듬어 여러분의 삶에 더 아름답고 건강한 꽃이 더 활짝 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지금 하는 노력과 고생이 여러분의 삶을 더 기름지게 만든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