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걸음새 뜬 소가 천 리를 간다

“걸음새 뜬 소가 천 리를 간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소는 비록 걸음이 뜨기는 하지만 한결같이 꾸준히 걸어가 마침내 천 리를 간다는 뜻으로 꾸준히 인내하면 큰 성과를 낼 수 있음을 이르는 말입니다.
느린 거북이가 꾀 많은 토끼를 이긴 이야기는 모두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지금은 빠른 사람이 더 멀리 갈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들이 먼저 결승점에 골인할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빠름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꾸준함이 승리한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지금 가장 부러워해야 할 사람은 꾸준함과 인내를 가진 사람이라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