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고운 사람 미운 것 없고 미운 사람 고운 데 없다

“고운 사람 미운 것 없고 미운 사람 고운 데 없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사회생활을 시작하며 가장 힘든 것 중의 하나는 인간관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처음 해보는 업무도 물론 손에 익지 않아 어렵고, 시간을 맞추는 것도 어려운 일이기는 하나 사람들과 부딪히는 것만큼 어려운 일은 아닐 듯합니다.
일이야 늦더라도 혼자서 하면 되는 것이지만 사람들과의 관계는 한 번 틀어지기 시작하면 다시 돌려놓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회라는 것이 다른 사람과 함께 어울려야 하는 것이기에 인간관계를 잘 해내는 것도 중요한 능력이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인간관계를 잘 하는 비법은 무엇일까요?
속담처럼 고운 사람 미운 것 없고 미운 사람은 고운 데 없다지만 고운 사람은 곱게 생각하고 미운 사람은 더 곱게 생각하는 것이 그 비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