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곡식은 주인네 발자국 소리 듣고 자란다

“곡식은 주인네 발자국 소리 듣고 자란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도시에서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은 가끔 시골에서 농사를 짓는 사람들의 삶을 부러운 듯이 말할 때가 있습니다.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볼 일도 없고 야근을 할 필요도 없는 것이 농사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쉬는 날이 없이 하루에도 몇 번씩 논밭을 오가야 합니다.

봄에는 땅을 고르고 씨를 뿌리고, 꽃이 피면 수정을 도와야 하고, 여름에는 열매를 솎아주고 해충을 막아야 하고, 가을에는 열매를 거둡니다.

겨울에는 다음 해 농사를 위한 준비를 합니다.
여러분이 지금 있는 자리가 여러분에게 가잘 어울리는 자리라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