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내리사랑은 있어도 치사랑은 없다

“내리사랑은 있어도 치사랑은 없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오늘은 어버이날입니다.
어린 시절에는 색종이로 못난이 카네이션을 만들어 가슴에 달아 드렸고 조금 나이가 들면서 용돈을 모아 카네이션을 사다 아침 부모님의 가슴에 달아 드렸습니다.
돈이 없던 시절에는 정성이 그 자리를 대신할 수 있었는데 돈을 번다고 바쁜 요즘에는 그 정성마저 잃어버리고 부모님께 너무 소홀한 듯하여 이런 무슨 날마다 죄송한 마음이 듭니다.

도대체 자식이 얼마나 부모를 챙기지 않으면 나라에서 날을 정해 부모를 챙기는 날을 만들었을까 하는 생각에 저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지금부터라도 여러분이 가진 치사랑의 힘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