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눈 먹던 토끼 얼음 먹던 토끼가 제각각

“눈 먹던 토끼 얼음 먹던 토끼가 제각각”이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눈 먹고 살던 토끼와 얼음 먹고 살던 토끼가 다르다는 뜻으로 사람은 자기가 겪어온 환경에 따라서 그 능력이 다르고 생각이 다름을 이르는 말입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여러분은 몇 번의 강산이 변할 시간을 다르게 살아오다 만난 사람들입니다.
그러니 서로가 어색하고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서로의 틀림이 아닌 다름을 존중하는 여러분이 되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