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늙은이도 세 살 먹은 아이의 말을 귀담아 들어야 한다

“늙은이도 세 살 먹은 아이의 말을 귀담아 들어야 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귀가 두 개, 입이 하나인 이유는 조물주가 인간을 만들 때 더 많이 듣고 적게 말하라는 이치를 깨닫게 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기 위해 귀를 사용하고 더 많이, 더 크게 말하기 위해 입을 사용하는 듯합니다.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이 순간은 어리석어 보이고 자신의 모습이 다른 목소리에 묻히는 듯하지만 멀리 본다면 더 현명하게 보이고 자신을 신중하게 만드는 역할을 할 것입니다.

여러분의 귀가 여러분의 삶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받아들이는 창구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 이야기를 통해 더 많이 발전한 여러분의 모습을 기대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