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미운 파리 잡으려다가 성한 팔이 상한다

“미운 파리 잡으려다가 성한 팔이 상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밉게 구는 파리를 잡으려고 치다가 그만 성한 팔을 상하게 한다는 뜻으로 나쁜 것을 없애려고 서툴게 행동하다가는 오히려 귀중한 것이 상할 수 있기 때문에 모든 일은 잘 생각해서 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살다 보면 하얀 벽지에 찍힌 검은 점이나 잘 정리된 책장에 잘못 꽂힌 책 한 권이 자꾸 신경을 쓰이게 합니다.
점이야 지우면 그만이고 책이야 다시 꽂으면 그만이지만 우리 삶은 그리 단순하지 않습니다.

때로는 작은 흠집이나 작은 오점을 그냥 넘겨야 할 때가 있습니다.
꼼꼼하고 세심한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때로는 대범함이 여러분을 더 크게 성장시킨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