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속담_사람이 천 냥이면 눈이 팔백 냥이다

속담_사람이 천 냥이면 눈이 팔백 냥이다

“사람이 천 냥이면 눈이 팔백 냥이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저는 얼마 전부터 과로하거나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눈의 포도막이라고 하는 부분에 염증이 생기곤 합니다.
어릴 적에는 시력이 꽤 좋은 편이었는데 요즘은 안경을 쓰지 않으면 인상을 써질 정도로 시력이 나빠졌습니다.
어릴 적에는 안경을 쓴 사람들이 똑똑해 보여서 일부러 안경을 쓰려고 노력했었는데 막상 안경을 쓰니 불편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더군요.

추운 겨울 버스에 타면 눈앞이 뿌옇게 변하고, 뜨거운 국물을 먹기 어렵고, 더운 여름날 땀을 닦기도 불편합니다.
그래서 그런 속담이 생기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눈은 마음의 창이라고 합니다.
관리 잘하셔서 좋은 눈으로 좋은 세상 보시기 바랍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