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신선도 두루 박람을 해야 한다

“신선도 두루 박람을 해야 한다.”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세상 모든 것을 안다고 믿는 신선도 세상에 나아가 견문을 넓혀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평범한 우리는 오죽하겠습니까?
더 많이 배우고 더 많이 보고, 더 많이 익혀야 하지 않겠습니까?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습니다.
견문을 넓히는 것이 우리의 시야를 넓혀주고 우리의 생각마저 넓혀주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필요하지 않은 것이라 외면하지 말고 다양한 방면에 관심을 두고 많은 것을 접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여러분의 재산이 될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