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_참외밭에서는 신발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는 갓을 바로잡지 말라

“참외밭에서는 신발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는 갓을 바로잡지 말라.”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우리는 누구나 뜻하지 않게 오해를 사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런 경우 변명을 하자니 사람이 우스워지고, 그렇다고 아무 말 하지 않고 넘어가자니 이상한 사람으로 낙인이 찍히게 되지요.
대중의 긍정적인 평가도 하나의 능력으로 인정받는 요즘, 괜한 오해를 사 자신의 이미지를 무너뜨리지 않기 위해서는 스스로 노력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조심하여 나쁠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신중함, 또한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능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괜한 오해로 여러분의 얼굴이 붉어지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