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년사_시청 시장 송년식 인사말(쇄신, 성찰)

송년사_시청 시장 송년식 인사말(쇄신, 성찰)

바깥이 아닌, 우리 자신을 쇄신하는 한 해
존경하는 시청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올해의 마지막 석양이 진 이 자리에서, 우리는 문득 숙연해집니다.y
끝에 오는 순간 지난날들은 분명해지고, 공과 역시 선명하게 보이는 까닭입니다.
저는 무엇보다 올 한 해 시정을 위하여 함께 뛰고 노력하여 주신 여러분께 감사말씀을 올리고 싶습니다.
시정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쇄신입니다.y
지난 폐단을 버리고 새로이 시작하는 마음, 그것은 오늘과 같은 한 해의 마지막에 되새겨야 하는 귀중한 미덕입니다.
그러나 복창하기는 쉬워도 실천이 쉽지 않은 것이 또 이 쇄신입니다.매년 쇄신을 부르짖지만 그것은 대부분 허망하기 그지없는 표어에 그치고 맙니다.
저 또한 시장으로 취임하며 지난 악덕들을 청산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으나 아직도 미진한 점이 많습니다.한 해를 기억하고 반성하는 오늘, 저는 그 까닭을 되짚어보았습니다.부끄러운 일이지만 시장인 저를 포함한 우리는 바깥으로부터의 쇄신만을 찾고 있었습니다.우리를 바꾸어줄 거대한 동기를 찾고 변혁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새롭게 거듭나기 위해서는 우리 자신부터 바꾸어야 합니다.
이 자리에서 되돌아봅시다.y
우리는 그간 민원인에 얼마나 친절했습니까.
시의 일군을 자처하면서 시민의 위에 군림하고자 하는 선민의식이 발현된 적은 없었는지, 거국적 발전보다는 눈앞의 영리에 연연하지 않았는지.
진정한 변화는 내면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우리 자신을 쇄신하고 담금질하여 내년에는 부디 시민의 진정한 공복으로 거듭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니 여러분, 오늘 송년회는 자신을 돌이키는 성찰의 자리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흥청망청 혈세를 낭비하고 국고를 탕진하는 자리가 아닌, 지난 일 년 동안의 자신을 되새기고 내년의 다짐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어제의 태양은 이제 져 버렸습니다.
어느 철학자의 말과 같이 어제의 강물은 흘러간 것이며, 우리는 그 강물을 다시 만날 수 없습니다.
우리 자신 역시 마찬가지입니다.y
이제 어제의 시간들을 우리 안에서 과감히 흘려보내고
찬연한 내일을 맞이하여야 할 때입니다.
이제 오늘로써 한 해를 갈무리하고 새로운 의지와 각오가 여러분의 가슴에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가정에 건승과 행운이 가득하기를 기도하며 이만 송년사를 마치겠습니다.
2000년 00월 00일
시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