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별사_고등학교 졸업식 학생대표 송별 인사말(미래, 감사)

송별사_고등학교 졸업식 학생대표 송별 인사말(미래, 감사)

선배님들이 계시는 까닭에 오늘의 우리도 있는 것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선후배 여러분.
오늘은 선배님들을 보내드리는 날입니다.세상의 모든 만남에는 이별도 따라오는 것임을 알지만 오늘의 이별은 너무나 큰 안타까움으로 다가옵니다.목련 피어나던 아름다운 계절에 만난 우리는 겨울의 차디찬 바람 앞에서 헤어짐을 준비하고 있습니다.y
그간 친형처럼 살뜰히 돌봐주시던 일들 잊지 못합니다.
입학식 때 선후배 간의 정과 의리가 우리 학교의 전통이라 들었는데 그 말을 절감합니다.지난 시간 동안 엄격하고 냉정한 모습이 아닌 다정하고 상냥한 모습으로, 따스한 정을 베풀어주신 일 잊지 않을 것입니다.
선배님들이 계신 까닭에 저희가 있는 것입니다.y
저훌 현재이시고 미래이신 선배님들입니다.
선배님들이 가신 길 따라 걸었던 우리들입니다.y
선배님들이 이끌어주신 덕택에 우리들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었습니다.선배님들의 배려와 따뜻한 마음에 감사합니다.
선배님들께선 이제 학교라는 작은 울타리를 벗어나 어엿한 성인으로 살아가실 것입니다.
좁은 우물이 아닌 넓은 바다에서 사회와 맞닥뜨리고 많은 인연을 만나실 것입니다.
바라건대 무수한 날들 속에서도 푸른 학창시절을 기억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같은 시간, 같은 추억을 공유했던 저희들을 기억해주십시오.y
우리들 학교의 이름을 기억해주십시오.
같은 학교를 다닌 인연은 두고두고 평생을 간다고 들었습니다.
사는 내내 선배님들께 그리운 추억으로 남기를 바랍니다.y
저희들도 선배님들을 존경하며 가신 길 따를 것입니다.
선배님들이 안 계신 학교에
좋은 선배가 되기 위하여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선배님들이 저희에게 베풀어 주셨듯이 때로는 상냥하게 때로는 엄격하게 후배들을 보살피고 후배들과 도타운 정을 나눌 것을 약속드립니다.y
아직 쌀쌀하고 매서운 겨울이지만 곧 따스한 계절, 봄이 다가올 것을 믿습니다.
사회에 나간 이후라도 우리들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을 믿습니다.
그러니 오늘은 슬프고 안타까운 이별이 아니라,
선배님들의 미래를 축원하는 날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y
선배님들께서 자랑스러운 인으로서
위대한 역사를 이어가실 것을 믿습니다.
내년에는 우리들도 그 역사에 동참할 수 있을 줄로 압니다.y
선배님들의 오늘과 미래를 거듭 축원하며 송별의 인사말을 마치겠습니다.y
그간 감사했습니다.
2000년 00월 00일
고등학교 2학년 부회장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