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송별사_교장선생님 퇴임식 선생님 대표 송별 인사말(한결, 감사)

송별사_교장선생님 퇴임식 선생님 대표 송별 인사말(한결, 감사)

늘 한결같은 교장선생님의 영예로운 퇴직을 축하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차디찬 겨울의 기운이 지나가고 이제는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 봄 내음을 마음껏 느끼게 하는 오늘, 우리는 참 스승이자 진정한 교육자인 선생님을 보내드리는 자리에서 대표로 송별사를 하게 된 점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우리는 진정한 교육자인 선생님을 보내드리는 아쉬운 석별의 장에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y
선생님은 각별한 제자사랑과 탁월한 교육 실력으로 학생들의 존경을 받는 훌륭한 선생님이셨습니다.특히 우리학교에 년 동안 교장선생님으로 근무하시면서 크고 넓으신 교육철학으로 우리학교의 발전을 위해 많은 일들을 하셨습니다.y
교장선생님으로 취임하셨을 때의 취임사가 인상 깊어 기억하고 있습니다.
교장 자리에 오르더라도 절대로 직접 학생을 가르쳤던 마음을 잊지 않겠노라 굳게 다짐하셨습니다.너무 열심히 그리고 굳건히 다짐하셨던 터라, 또 마침 제가 처음 부임하는 해의 일인지라 기억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다짐을 늘 마음에 새기신다는 생각을 지난 년 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선생님은 교장직에 오르고서도 늘 변함없이 학교의 아침을 밝혔습니다.
늘 가장 먼저 출근하셔서 학생들의 등굣길을 살피셨습니다.y
어느 하나 학생들이 다칠 까 날카롭고 다칠만한 곳은 어김없이 직접 손 보곤 하셨습니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 하나하나 고민상담 해주시고, 간식도 사주시며 때로는 아버지처럼, 대로는 담임선생님처럼, 그리고 우리학교를 리더십으로 이끄는 교장선생님이셨습니다.
제가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선생님,
오늘을 마지막으로 선생님과 이별을 이야기하려니, 당장 내일부터 허전한 학교의 모습을 어떻게 적응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y
하지만 늘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는 법이니, 아쉬운 마음 하나로 선생님의 옷깃을 붙잡지 않겠습니다.y
그동안 선생님의 노고로 우리학교가 장족의 발전을 할 수 있었습니다.y
선생님, 감사합니다.y
늘 행복이 함께 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2000년 00월 00일
선생님대표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