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신년사_스님 신년회 인사말(인과, 경계)

신년사_스님 신년회 인사말(인과, 경계)

원인이 있기에 결과가 있는 것입니다.
안녕하십니까? 불자로서 작년 한 해는 힘든 일이 많은 해였습니다.험로와 같은 한 해를 지나온 여러분의 걸음에 경의를 표합니다.y
또한 새해를 맞아 오늘 이곳을 찾아주신 여러분의 청정한 불심에 두 손 모아 합장 올립니다.
올해로 불기 년을 맞습니다.부처님이 태어나신 이래로 높은 법과 덕을 설법하셨지만 아직도 남의 것을 탐하고 어리석음을 내는 강도가 많은 현실입니다.y
여러분, 저는 한 해의 시작을 열며 경전 하나를 인용하고자 합니다.
여러분이 잘 알고 계시는 현우경의 미묘비구니품이 그것입니다.
미묘비구니품에서는 전생에 지은 악독한 죄업으로 생 내내 고통을 겪고 불지옥 속에 살아간 한 여인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보여줍니다.부처님을 만나 귀의하기 전까지 그녀의 생은 처참하기 그지없는 것이었습니다.
구태여 한 해의 시작에서 이 말씀을 드리는 까닭은 무엇이겠습니까?
여러분, 향 싼 종이에서 향내가 나고 생선 싼 종이에서는 생선 비린내가 나는 것과 같은 이치로 여러분이 지은 모든 업이 여러분의 오늘과 내일을 결정합니다.어리석은 사람들은 탐진치의 업을 짓고 나서 뒤늦게 사찰에 와서 복을 빌지만 바위에 글씨를 새긴 듯이 저지른 업은 알량한 기도로 지워지거나 사라지지 않습니다.y
이곳에 오신 모든 분들에게 호소합니다.원인에 뒤따르는 결과를 생각하십시오.
새해 여러분의 행동 하나하나가 선업의 단초가 되게끔 하십시오.
행운을 비는 이, 복덕을 비는 이라면 남에게 그만큼 베푸십시오.
고통의 불구덩이를 피하고 싶거든 스스로 몸을 경계하고 미물의 생명도 귀히 여기십시오.
오늘 오신 청년 여러분,
가장 욕망이 왕성하고 욕심의 불이 크게 타오르는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여러분,
기억하십시오.지금 지은 업은 결코 피해갈 수 없습니다.불가의 기본은 자신을 다스림이요, 청정하고 자비로운 마음을 내어 자신의 내생을 결정하는 것입니다.
새해 여러분의 생이 나날이 덕의 성을 쌓아가는 것이 되기를 바랍니다.y
아름다운 원인을 만드는 매일이 되기를 기도합니다.y
그러면 언젠가 여러분이 지은 매일의 선업이 여러분에게 환희에 찬 결과로 다가갈 것입니다.새해 무엇보다 자신을 경계하고 다스릴 줄 아는 여러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여러분이 소구하는 바가 성취되기를 기원하면서 이만 말을 줄입니다.경청해주신 대중 여러분 감사합니다.y
2000년 00월 00일
사 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