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_부모의 손이 필요하지 않을 때까지

“활짝 핀 꽃을 보면 아름답지만 왠지 불안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우리 아이들도 마찬가지지요.
활짝 피어가는 중에 있지만 볼수록 애잔해서 자꾸 돌봐줘야 하는 존재이니 말입니다.

다 커서도 부모의 손이 필요하지 않을까 신경이 쓰이는 것이 부모의 마음이지요?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존재로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나길 기도합니다.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아이가 평소 갖고 싶었던 선물로 깜짝 놀라게 해주는 날이기도 합니다.”

Advertise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