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_주고 또 주고 싶은 하루

“부모가 되지 않았을 때는 아이들의 천진난만함을 이해하지 못하고 오해했던 적이 있습니다.
어리다는 것이 무시할 것은 아닌데 우리도 그 시절이 있었음을 왜 깨닫지 못했을까요.
하지만 지금 지켜줘야 할 아이가 있다는 것에 감사할 뿐이지요.

철없는 아이가 아이를 낳았을 때 주위의 걱정과 관심이 있지 않았습니까.
사랑하는 아이를 통해서 철이 들어가는 중입니다.
우리 아이가 세상에 나아가 제 몫을 할 때까지 영원히 늙지 말아야 할 텐데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많은 것을 주고도 또 주고 싶은 하루입니다.”

Advertise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