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소개_면접용 1분 스피치(공무원/경찰)

안녕하십니까.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저는 대단하게 눈에 띄는 타입은 아니었으나, 언제나 맡은 바 역할에 관해서는 자신의 책임을 다할 줄 아는 성격이었습니다.
저 또한 타인의 눈에 두드러지게 인상이 박힐 만한 개성이나 재능을 가지고 싶었기에, 왜 저는 이렇게 ‘평범한’ 사람으로 태어나야 했는지에 대한 고충을 부모님께 털어놓기도 했으나,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의 감정과 고민에 공감하고 그에 알맞은 대처를 해나갈 수도 있다는 충고를 들었던 것입니다.
무조건 집단에서 튀는 쪽이 유리한 것이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어 원활한 업무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의 제시’는, 저로 하여금 저의 평범한 일면을 사랑하고 그에 대한 대처를 해나갈 수 있게 하는 바탕이 되었습니다.
제 선입견이나 섣부른 판단으로 상대를 정의해 버리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고충과 사연에 맞춰 카멜레온처럼 자유자재로 저의 응대 전략과 태도를 바꿔 응답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다양성을 제시해 주었던 것입니다.
이는 고객의 마음에서, 고객의 입장이 되어 상대를 최대한 배려하고 그에 걸맞은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는 귀사의 철학과 일치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저 또한 스스로의 평범함을 창피하거나 부끄럽게 여기지 않고, 오히려 다수의 사람들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강점이라고 생각하며, 이러한 저의 특징이 더욱 효율적으로 발휘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에 매진하고 있으며, 저의 장점을 귀사에서 발휘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