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권한위임에 관하여

나는 진정으로 두 가지 일만 한다.
하나는 우리의 기능을 수행하도록 경영자들을 끌어들이고 잡아두는 것이다.
다른 한 가지 일은 자본의 분배다.

나는 이 사업에서 과중한 모든 업무를 하부 경영진에게 위임했다.
퇴직 시점까지 권한을 위임할 것이다. 버크셔에는 종업원들이 3만 3,000명이나 있지만 단지 12명만 본사에서 일한다.
– 워렌 버핏, 투자회사 버크셔 회장

권한위임은 경영인이 효율적으로 회사를 돌보는 데 유용한 기술임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권한위임자가 경영인에게 절대적인 신임을 얻어 능동적인 권력을 행사하기까지 얼마만큼의 노고가 필요할까요?
또한, 경영인이 그들에게 전문적인 업무를 맡기며 신뢰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하지만 경영위임은 그 자리를 빼앗고 뺏기는 문제가 아니라 업무의 효율성을 극대화시키는 방법임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