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근자열 원자래

2500년 전 춘추전국시대에 섭공이라는 초나라 제후가 있었다.
백성이 날마다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떠나니 인구가 줄어들고, 세수가 줄어들어 큰 걱정이 아닐 수 없었다.
초조해진 섭공이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 날마다 백성이 도망가니 천리장성을 쌓아서 막을까요?”
잠시 생각하던 공자는 “근자열 원자래(近者悅 遠者來)” 여섯 글자를 남기고 떠났다.
-서울대 오종남 교수

근자열 원자래란 말은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해줘야 멀리 있는 사람이 찾아올 수 있다는 말인데요.
자신의 가장 가까운 사람조차 기쁘게 할 수 없는데 하물며 다른 많은 이들의 마음을 어떻게 얻을 수 있을지 생각해보게 만드는 말이 아닐 수 없습니다.

슬플 때나 기쁠 때나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나의 고마운 사람을 우리는 때때로 잊어버리고 살고 있는 건 아닌지 돌아보아야 합니다.

그들의 소중함은 그들이 떠났을 때 비로소 느낄 수 있는 것으로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있을 때 잘하란 말을 가슴 깊이 새기고 살아야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