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좋은글_꾸중 대신 칭찬을

좋은글_꾸중 대신 칭찬을

나는 3분을 야단치기 위해서 3시간 동안 고민한다.
야단이나 꾸중에는 분명히 의욕저하와 함께 생산성의 저하가 있다.
그래서 야단치는 사람은 신중해야 하고, 3시간을 투자할 정도의 열정이 있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꾸중이다.
– 일본 호리바제작소 회장, 호리바 마사오 (‘백만불짜리 웃음’에서 재인용)

우리는 때때로 아이가 잘못한 일을 가지고 혼쭐나게 야단을 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것이 최선이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지도 모르고 말입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하는데 잠깐의 꾸중 대신 사려 깊은 한 마디의 칭찬을 해 주는 편이 그 아이에게 낫지 않을지 이 시간 고민해봅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