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비전을 가진 관리자

어느 누구도 회사 재무상태를 보고 비전이 없다고 하지 않는다.
바로 자기 상사를 보고 판단한다.
존경할 만한 상사가 아니고, 철학을 가진 상사가 아니고, 레슨을 계속 공급해주는 상사가 아니고, 그야말로 매일매일 신선한 주스를 주는 상사가 아니면 비전이 없기 때문에 나간다.
그렇듯 리더의 역할은 한마디로 비전 심기다.
비전없는 상사 밑에서 근무하는 것은 갑갑한 일이다.
– 조서환 KTF 부사장, ‘모티베이터’에서

미래 지향적인 생각을 기본으로 하는 상사를 만나는 것은 행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꿈과 희망을 주지 않는 상사 밑에서 본인이 배울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십시오.
긍정적인 성과의 기대도 없이 회사를 보람있게 다니지 못하고 직원은 결국 기업을 떠날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바라건대,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조직원에게 비전을 통하여 꿈과 희망을 심어줄 줄 아는 관리자가 되어 주십시오.
조직원을 기업에 비전에 기꺼이 동참하게 만들어 줄 영향력 있는 관리자로 성장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