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사업확장을 하기 전에

나는 신사업에 뛰어들 때 진출 동기에 사심이 있는지 스스로 자문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 사업에 뛰어들고자 하는 것은 정말로 국민을 위해서인가?
회사나 자신의 이익을 꾀하고자 하는 사심이 섞여 있지는 않은가?

과시적 행동은 아닌가?
그 동기는 한점 부끄러움 없는 순수한 것인가?”
–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회장

남을 먼저 생각하는 이타심에서 출발하는 사업이어야 비로소 기업 이익을 구현할 수 있다는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자신과 기업을 위한 사업 확장이 결국 욕심으로 끝난다면 허망한 마음이 들 것입니다.

하지만, 이타심에서 출발하는 사업 확장은 안타까운 결론을 맺더라도 그 이념만은 위안이 될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