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상과 변의 균형을 이루는 일

경영이란 상(常)과 변(變)의 균형이다.
변화에 대응하는 한편 변해서는 안되는 것, 즉 ‘상’을 명확하게 규정하고 이를 철저히 해야 경영이 성립된다.
‘상’을 유지하는 것은 끈기가 요구되는 지극히 평범한 작업이다.

그것에 비해 변화에 대한 대응은 새롭고 가슴 뛰는 일이다.
그러나 ‘변화에의 대응’에 성공한 기업이나 개인을 살펴보면 실은 그 뒤에서 부단히 보이지 않는 노력을 쌓아왔다.
‘상’ 없이는 ‘변’도 없다. – 엔도 이사오, ‘끈질긴 경영’에서

끊임없이 노력을 기울이고 자기 성찰을 통하여 하루하루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을 때 변화의 기회가 찾아오면 당황하지 않고 이를 성공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습니다.

기업이 일시적으로 성공하는 것을 우리는 종종 볼 수 있으나 장기적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이지 않는 대비와 꾸준히 노력하는 자세를 버리지 말아야 가능합니다.

미래는 얼마든지 바꿀 수 있는 것으로 평소에 실력을 꾸준히 닦아두는 자에게 성공의 영광을 가져다줄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