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_승리를 부르는 전체의 조화

남극 대륙의 황제 펭귄은 무리지어 있지 않으면 죽고 만다.
수천 마리의 수컷 펭귄들은 함께 몸을 움츠리고 서로의 체온에 의지해 냉혹한 추위를 견뎌낸다.
그들은 번갈아 가며 무리 바깥쪽에 서며, 안쪽에 있는 펭귄들은 잠을 잔다.

– 출처 미상
냉정한 시장경제에서 살아남기 위하여 조직 내 응집력은 꼭 필요합니다.

칼바람 부는 날씨 속에서 서로의 체온으로 추위를 견디는 남극 펭귄 이야기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한 곳으로의 강한 열망은 승리를 부르고 전체의 조화가 어우러질 때 그 결과는 빛납니다.

혼자서는 뼈에 스미는 추위를 감당하기에 결코 쉽지 않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