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좋은글_여백의 미학

좋은글_여백의 미학

바퀴살 서른 개가 바퀴통 하나에 모이는데, 그 가운데가 비어 있어야 수레로서 쓸모가 있다.
진흙을 이겨 그릇을 만드는데, 그 가운데가 비어 있어야 그릇으로서 쓸모가 있다.
문과 창을 뚫고 집을 세우는데, 그 가운데가 비어 있어야 집으로서 쓸모가 있다.

그러니 “있음”이 유익한 까닭은 “없음”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 노자 도덕경(11장), ‘노자처럼 이끌고 공자처럼 행하라’에서 재인용

모두를 가득 메우고 채우는 편이 부족하고 모자람만 못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부족하고 모자란 편은 그것을 채우려고 노력할 것이지만 꽉 차서 흘러넘치는 것은 풍요로움으로 인하여 자신을 그에 머물게 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부족하다는 것은 더욱 노력을 기울이게 하며 다른 것과의 조화를 어울리게 할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여백이 의미 있는 것은 다른 것과 어울려 조화를 이루기 위함이고 더욱 노력할 여지가 있는 것을 뜻하는 법입니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