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Off on 좋은글_역경과 고난을 이긴 근성

좋은글_역경과 고난을 이긴 근성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 살 때 아버지를 잃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내 일이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그림자 말고는 친구도 없고 병사로만 10만. 백성은 어린애, 노인까지 합쳐 2백만도 되지 않았다.
배운게 없다고 힘이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으나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은 깡그리 쓸어버렸다.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징기스칸이 되었다.
– CEO 징기스칸

“나의 성공은 나의 근면함에 있었다.
나는 평생 단 한 조각의 빵일지라도 결코 앉아서 먹지 않았다.”라고 말한 웹스터의 말이 생각납니다.

나의 노력 여하에 따라, 나의 집념의 욕구에 따라, 나의 적이 누구냐를 알고 모르고에 따라, 나의 목표가 성공하느냐 실패로 끝나느냐가 결정됩니다.

내가 좌절하고 포기하는 순간, 성공은 나를 떠나가게 됨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위대한 경영자는 역경과 고난 속에서도 모든 것을 놓지 않는 근성에서 출발함을 알아야겠습니다.

Advertisement